‘밀회’ 세트
‘밀회’ 세트


‘밀회’ 세트

‘밀회’의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영상미의 비밀이 밝혀졌다.

JTBC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의 촬영 현장이 대부분 제작된 세트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밀회’에 등장하는 대부분의 실내장면은 안판석 감독과 이철호 미술감독의 꼼꼼한 지휘 아래 제작된 세트다.

‘밀회’ 3부에서 이선재(유아인)가 오혜원(김희애)의 발에 묻은 끈끈이를 제거해 주던 화장실. 타일 벽의 검은 곰팡이나 노랗게 바랜 변기, 세면장 등은 모두 치밀하게 계산된 설정이다. 미술팀은 사실감을 표현하기 위해 페인트칠을 반복하고 커피를 뿌려 연출했다.

선재 집과는 달리 호화로운 공간들도 있다. 호화저택을 빌린듯한 서회장의 측근들이 모이는 마작공간과 화장실, 저택의 복도 등은 모두 촬영을 위해 제작된 세트다. 서회장의 집을 장식하는 대리석은 저렴한 비용으로 조성된 데코타일이다.

오혜원이 매일 이선재를 바라보는 창문가나 화장대 역시 세트다. 창문 밖에는 풍경 실사 현수막을 갖다 놓고 자연광이 느껴지도록 조명을 설치한다. 화장대 역시 기둥 사이로 들어오는 자연스러운 햇살을 연출해 실제 주택처럼 느껴진다.

‘밀회’의 미술을 담당하고 있는 이철호 미술감독은 “안판석 감독은 다른 연출자들보다 미술팀과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면서 앵글이나 소품 등에 대한 아이디어를 많이 내놓는다”라며 “드라마의 설정 상 음모나 이면의 모습을 화면상에 표현하기 위해 기둥을 이용해 앵글을 고려하고 밀도 있어 보이는 세트를 구현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희애, 유아인 주연의 ‘밀회’는 매주 월, 화 밤 9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