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석준 아나운서
한석준 아나운서


한석준 아나운서

KBS 측이 최근 ‘국정원 옹호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한석준 아나운서가 방송 이틀 만에 하차한 것에 대해 텐아시아와의 전화에서 “원래 한시적으로 출연한 것이라 하차는 아니다”는 입장을 16일 밝혔다.

지난 15일 한 아나운서는 부친상으로 자리를 비운 황정민 아나운서를 대신해 KBS 쿨FM ‘황정민의 FM대행진’ DJ로 나섰다. 이날 방송 중 ‘간추린 모닝뉴스’ 코너에서 국가정보원 간첩 증거 위조 사건을 전하던 한 아나운서는 “‘남재준 국정원장에 대해 증거 위조 지시나 개입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다’라고 밝힌 면이 어떻게 보면 다행스럽다고 생각한다”며 “어느 정도는 또 국정원을 지켜줄 필요도 있다”고 발언해 빈축을 샀다.

방송 직후 이화 관련해 인터넷 홈페이지와 SNS에 이러한 발언을 비난하는 글이 쏟아지자 한 아나운서는 “제가 말실수를 했습니다. 그런 뜻으로 한 말은 아니었는데, 생방(송)이 미숙하다보니…생각을 하다가 말이 꼬여서 생각과 다른 말이 나갔습니다. 범법을 해도 용서하고 덮어야 된다는 뜻은 절대 아닙니다. 용서해 주십시오”라고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지만, 논란을 쉽게 수그러들지 않았다.

이에 지난 14일과 15일 양일간 DJ로 나섰던 한 아나운서는 방송 이틀 만에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16일 방송부터는 엄지인 아나운서가 그 자리를 채웠다.
KBS 측은 이와 관련해 “아나운서의 담당 프로그램 이동은 빈번한 일”이라며 “확대해석은 자제해 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한 아나운서의 발언으로 말미암은 논란이 쉽게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어 그의 차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