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 역의 아역배우 김진성이 ‘기황후’에서 하차했다
마하 역의 아역배우 김진성이 ‘기황후’에서 하차했다


마하 역의 아역배우 김진성이 ‘기황후’에서 하차했다

아역배우 김진성이 MBC 월화드라마‘기황후’에서 하차한 소감과 함께 촬영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16일 김진성 소속사 티아이 엔터테인먼트는 극중 마하 역을 맡아 지난 47회를 끝으로 하차하게 된 김진성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진성은 상큼한 미소를 머금고 허공을 바라보는가 하면, 양 손으로 ‘V’자를 그리며 귀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풍선 껌을 불며 대본 삼매경에 빠진 모습도 보인다.

또 김진성은 소속사를 통해 하차 소감을 남겼다. 그는“진심 어린 사랑 한번 받아보지 못하고 죽음을 맞이한 마하가 너무 불쌍하게 느껴진다. 이제야 행복해질 수 있었는데…… 귀비마마와 마지막 신을 촬영하고 대기실에 왔는데 괜스레 눈물이 나더라”라며 진한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현장에서 항상 안아주고 칭찬해주신 귀비마마 하지원 누나에게 감사하다. 좋은 말씀 많이 해주신 왕유 주진모, 정웅인 삼촌 등 모든 배우 분들께 감사 드린다. 짧은 촬영이었지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앞으로 더욱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진성은 지난 15일 방송된 ‘기황후’ 47회에서 마하가 독화살을 이겨내지 못하고 끝내 죽음을 맞이해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제공. 티아이 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