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큼한 돌싱녀’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앙큼한 돌싱녀’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앙큼한 돌싱녀’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막바지 촬영을 위해 불타는 열정을 쏟아내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앙큼한 돌싱녀’의 배우 주상욱, 이민정, 김규리, 서강준, 엘의 화기애애한 촬영장 뒷모습이 공개됐다.

마지막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앙큼한 돌싱녀’는 차정우(주상욱)와 나애라(이민정)의 유치찬란 복수극에서 시작, 웃음과 감동, 눈물과 가족애 등을 담아내며 호평을 받았다.

드라마 관계자는 “주상욱, 이민정, 김규리, 서강준, 이정길, 이병준, 엘 등 ‘앙돌’ 배우들은 빡빡한 촬영 강행군 속에서도 투혼을 불사르며 마지막 촬영에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상태”라며 “‘앙돌’을 향한 남다른 열정과 무한 애정을 폭발시키며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3개월 동안 동고동락해온 배우들은 그 누구보다 돈독해진 친밀감을 다지고 있는 터.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며 카메라 불이 꺼질 때마다 기념 샷을 찍고, 고동선 PD와 대본을 들고 논의를 하면서도 웃음을 터트리며 촬영장 분위기를 한껏 돋우고 있다.

특히 주상욱은 특유의 개그 본능을 십분 살려 촬영장에 ‘웃음 폭탄’을 안기고 있다고. 주상욱은 이민정에게 닭살문자를 보내고 배시시 좋아하는 장면을 찍으며 홀로 애드리브 표정을 지어내는가 하면, 김규리를 들쳐 안는 장면에서는 “제가 허리가 안 좋아서…끄응”이라며 힘들어하는 모습으로 스태프들을 배꼽 잡게 만들었다.

이민정은 촬영을 준비하며 볼에 바람을 불어넣는 표정으로 ‘깜찍 애라’라는 별칭을 얻었다. 연신 함박웃음을 지어내며 최고의 리액션이란 찬사를 받기도 했다. 김규리는 극중 서늘한 표정을 짓다가도 카메라 불이 꺼지면 언제 그랬냐는 듯 돌변, 시원한 웃음으로 ‘반전 매력’을 안겨줬다.

서강준과 엘은 촬영장 ‘훈훈 연하남’답게 달콤한 ‘꿀미소’를 던지며 여자 스태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서강준은 옥상 촬영에서 바람 때문에 머리가 흐트러진 이병준을 눈치 보는 듯 나지막이 부르는 모습으로, 엘은 “길비서는 연예인”이라며 놀리는 주상욱 때문에 NG가 유난히 많이 난다고 천진난만하게 울상을 지어내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극중 동화 에피소드 촬영 당시 마치 페르시아 왕족들처럼 분장한 주상욱, 이민정, 김규리, 서강준, 이정길, 이병준 등의 모습이 현장을 달궜다. 주상욱이 자신도 장신구를 하고 싶다며 다른 배우의 반지를 빼앗아 끼는가 하면, 이정길과 이병준은 카메라가 꺼질 때 마다 슬쩍슬쩍 흐흐흐 웃음을 보였다.

제작사 측은 “단 2회만을 남겨놓고 있는 ‘앙돌’ 촬영장에는 배우들의 지치지 않는 뜨거운 열정과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현장의 행복함이 그대로 묻어나는 ‘앙돌’의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밝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제공. 판타지오, IOK미디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