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밀회’
JTBC ‘밀회’


JTBC ‘밀회’

유아인과 김희애가 더 이상 숨을 곳은 없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밀회’ 10부에서는 이선재(유아인)와 오혜원(김희애)의 사이에 대한 심증을 굳힌 주변인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선재의 연주회가 있던 날 서한에술재단은 비자금 문제가 터져 검찰조사를 받게 됐다. 이때 연주회장 뒤편에서 오혜원은 이선재와 사랑을 나누다 급히 서필원(김용건)의 자택으로 달려갔다. 오혜원은 서필원이 연행되는 모습을 지켜본 뒤 한성숙(심혜진)의 곁에 남겠다고 말했다. 이에 한성숙은 “돌아가라. 너도 사생활이 있다”며 뼈있는 말을 건넸다.

이후 집에서 만난 오혜원과 강준형은 날선 대립을 보였다. 강준형은 “내가 당신 찾아다닌 것 아냐”고 물었고 오혜원은 시치미를 뗐다. 강준형은 “그럼 어떻게 알고 갔냐”고 물으며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오혜원은 그를 무시하고 돌아섰고 이에 강준형은 유리잔을 던졌다.

한성숙(심혜진)은 오혜원을 향한 의심을 밖으로 드러냈다. 그는 비서에게 “혹시 오혜원 연애하냐”고 물었다. 비서는 “심증입니다. 오실장은 친구들 사이에서 거의 연애불구자로 통합니다만 요즘 어쩐지”라며 말을 흘렸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