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베일에 쌓였던 MBC ‘기황후’ 속 매박상단 수령의 정체는 결국 조재윤이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기황후’ 47회에서는 타환(지창욱)의 심복이자 환관 골타(조재윤)가 매박상단의 수령이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날 매박수령과 그의 수하는 염병수(정웅인)에게 백안(김영호)과 함께 붙으라는 명을 내렸다. 염병수는 매박수령으로부터 받은 종이를 들고 그들의 곁을 떠났다. 이어 매박수령과 그의 수하는 가면을 벗었다. 매박수령은 골타, 그의 수하는 타환의 호위무사 나무(김무영)이었다.

나무는 “백안 쪽으로 결정하신 겁니까”라고 말했고, 골타는 “황제 마음이 귀비를 떠났다. 누가 권력을 잡든 우리도 그 권력을 이용해 득만 보면 된다. 그러다보면 머지않아 돈으로 권력을 지배하는 세상이 올 것이다”고 말해 충격을 전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