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밀회’
JTBC ‘밀회’


JTBC ‘밀회’

김희애와 유아인의 사랑이 궁지에 몰렸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밀회‘ 10부에서는 이선재(유아인)와 오혜원(김희애)의 뒤를 쫓는 강준형(박혁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선재의 연주가 끝난 뒤 이선재는 오혜원을 찾아갔다. 두 사람은 이선재의 연주 장면을 찍은 영상을 함께 봤다. 오혜원은 자신의 모습을 보며 부끄러워하는 이선재의 손을 다정하게 잡아줬다.

강준형은 연주회 뒷풀이를 뒤로하고 두 사람을 찾아 오혜원의 사무실에 들렀다. 그러나 두 사람은 이미 자리를 뜬 뒤였다. 이선재는 자기가 오혜원을 쳐음 본 곳으로 데려갔고 오혜원에게 “그때부터 백년 쯤 된 것 같다”며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오혜원 부부와 이선재가 없는 뒷풀이 자리에서 동료교수들은 이선재에게서 오혜원이 보인다며 수군댔다. 서영우(김혜은)는 “강준형 지금 어디서 울고 있는 것 아느냐”고 말했다. 그 또한 오혜원과 이선재의 사이를 짐작하고 있었다.

강준형은 건물을 뒤지다 두 사람이 있는 강당에 들어갔다. 강준형은 숨을 죽인 채로 강당을 서성였다. 그때 검찰 조사 소식이 들어왔고 강준형은 오혜원이 있다는 사실을 다 안다는 듯 “검찰이 찾는대. 제발 가”라고 소리쳤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