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신의 선물’ 캡쳐
SBS ‘신의 선물’ 캡쳐


SBS ‘신의 선물’ 캡쳐

대통령의 손녀를 인질로 붙잡았던 이보영이 대통령 암살 용의자로 몰렸다.

1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에서는 김수현(이보영)은 대통령이 주최한 강력범죄 피해자 부모 모임에 참석했다. 그러던 중 수현은 기동찬(조승우)의 전화를 받게 됐고, 한샛별(김유빈)의 유괴가 대통령의 정치적 쇼라는 말을 들었다.

동찬의 말을 들은 수현은 테이블 위에 있던 바나나를 집어 들고 대통령(강신일)의 손녀를 인질로 붙잡아 샛별을 돌려달라 협박했다. 대통령의 아들이 수현을 덮쳐 아이를 구한 순간, 동찬이 행사장의 불을 꺼 수현을 무사히 구출했다.

대통령은 조용히 소동을 무마시키려 했지만 행사장 참석자가 수현이 일으킨 소동을 동영상으로 찍어 SNS에 올리며 일은 일파만파 커져갔다. 결국 대통령은 수현을 암살용의자로 전국에 수배령을 내렸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