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이승기의 여동생이 화제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이선희 편에는 이선희와 함께 애재자 이승기와 후배가수 백지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는 연예인인 자신 때문에 고충을 겪는 가족들에 대해 말하는 도중 여동생을 언급했다. 이승기는 “동생이 고등학교 다닐 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데 주위에서 ‘머리 긴 이승기’라고 불렀다. 나랑 많이 닮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빠라는 사실을 숨겼는데도 그런 말을 듣자 동생이 너무 깜짝 놀라 ‘내가 걔를 왜 닮아’라고 외치며 버럭 화를 낸 적도 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또 “여동생이 지금은 파마를 하거나 염색을 해서 여성스러워지기 위해 많이 시도를 한다”고 덧붙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KM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