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석준
한석준


한석준

한석준 KBS 아나운서가 국정원 발언으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방송된 KBS 쿨 FM ‘황정민의 FM대행진’에 출연한 한석준 아나운서는 위재천 KBS 기자와 함께 진행하는 ‘간추린 모닝뉴스’ 코너에서 국가정보원 간첩 증거 위조 사건에 대해 전했다. 이날 한석준 아나운서는 부친상을 당한 황정민 아나운서 대신 진행을 맡았다.

한석준 아나운서는 “남재준 국정원장에 대해 증거 위조 지시나 개입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힌 면이 어떻게 보면 다행스럽다고 생각된다”며 “(국정원이) 우리나라 최고의 정보 기관인데 안에서 어떤 지시가 오갔는지 밖으로 낱낱이 밝혀지면 그것도 좀 웃기지 않나”고 말했다.

이에 위재천 기자는 “그렇다”며 당황해했다. 이어 한석준 아나운서는 “어느 정도는 국정원도 지켜줄 필요가 있는…”이라며 “제가 이런 말을 하면 안되나”고 수습했다.

방송 말미 온라인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한석준 아나운서의 발언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자 한석준 아나운서는 “여러분들이 비난하시는 마음 충분히 알고 있다. 제가 말 실수를 했다”며 “그런 뜻으로 한 말은 아니었는데 생방송이 미숙하다 보니 이해해주시기 바란다. 범법을 해도 용서하고 덮어야 된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 용서해달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한석준 아나운서의 사과에도 온라인 상에서는 한석준 아나운서가 공인으로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비난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