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랑
추사랑


추사랑

추사랑이 학습지 모델로 발탁됐다.

15일 학습지 브랜드 웅진씽크빅은 “추사랑과 추성훈 부녀가 ‘한글깨치기’ 모델로 발탁돼 지난 11일 광고 촬영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특히 추사랑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사랑을 받으며 학습지 모델을 비롯해 아동 의류, 식품 등 다양한 분야 광고 모델로 활약 중이다. 추사랑은 촬영장에서도 전매 특허인 앙증맞은 애교를 선보였다. 추사랑은 카메라를 어색해하지 않고 사랑스런 포즈와 다양한 표정 연기를 선보였다. 추사랑은 촬영장에서도 “주스 주세요” 등 유창한 한글 실력을 자랑해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촬영 관계자는 “사랑이가 일본 유명 모델인 엄마 야노시호의 기를 제대로 물려받은 것 같다”며 “표정이나 몸짓이 하나 같이 포토제닉 감이었다”고 전했다.

추사랑은 현재 추성훈과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웅진씽크빅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