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황후’
MBC ‘기황후’


MBC ‘기황후’

하지원과 지창욱의 아들 아유시리다라가 황태자에 올랐다.

1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46회에서는 마하(김진성)를 해치려던 계략이 들통난 바얀후드(임주은)가 폐위됐고, 타환(지창욱)의 친자가 아님이 밝혀진 마하는 황궁을 떠나게 됐다. 마하는 서태후(김서형)에게 하직인사를 올리려고 찾았으나 서태후는 받지 않았다.

이어 마하는 기승냥에 의해 서상궁(서인숙)의 손에 맡겨졌다. 기승냥은 서상궁에게 “기력이 회복되면 고려로 데려가라”고 이른 뒤 고려의 지인들에게 마하가 편히 살 곳을 물색하게 하라고 지시했다.

마하가 떠난 뒤, 아유시리다라는 황태자로 책봉됐다. 이에 서태후는 고려인이 태자에 오른 일에 분노하며 백안(김영호)와 함께 기황후를 해칠 방도를 모략했다. 기황후 또한 서태후와 백안이 아유시리다라와 자신의 목을 노리고 있음을 공고히 했고, 그들을 제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