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황후’
MBC ‘기황후’


MBC ‘기황후’

지창욱이 황자에 얽힌 비밀을 알았다.

1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46회에서는 바얀후드(임주은)의 정체가 드러났고, 타환(지창욱)이 황자 마하(김진성)가 타나실리의 친자가 아님을 알게 됐다.

이날 바얀후드와 황태후(김서형)는 마하가 독화살을 맞은 장소에 있었다는 것을 구실로 기승냥(하지원)을 범인으로 몰았다. 이에 기승냥은 독만(이원종)이 주운 반지를 꺼내보이며 그것이 바얀후드의 것이라고 주장했다.

독만(이원종)은 황제를 죽이려던 자객이 반지를 떨구고 간 것과 그 자객이 염병수(정웅인)임을 증언했다. 이에 바얀후드를 모시는 서상궁(서인수) 또한 바얀후드가 염병수와 내통한 사실을 밝혔다. 이에 그치지 않고 기승냥은 마하의 비밀을 알고 있는 여승으로부터 마하가 타나실리의 친자가 아님을 증언하게 했다.

이후 기승냥은 앓고 있는 마하에게 들렀다. 마하에게 기승냥은 “넌 폐하와 타나실리의 자식이 아니다. 넌 황궁안에서 살 수가 없다”고 말했다. 마하가 자신의 부모가 누구냐 묻자 기승냥은 “넌 산속에 버려진 아이다”고 모진 말을 했다. 이어 마하의 눈을 마주치고 “어느 누구도 네 목숨을 지켜주지 않으니 단단해져야 한다. 누구에게도 아무것도 얘기하지 말라. 그래야 살 수 있다”고 당부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