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밀회’
JTBC ‘밀회’


JTBC ‘밀회’

한성숙(심혜진) 이사장이 오혜원(김희애)와 이선재(유아인) 두 사람의 관계를 눈치채기 시작했다.

14일 방송한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밀회’에서는 서한예술재단의 이사장 한성숙이 달라진 오혜원의 태도를 알아차리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성숙은 혜원을 불러 이선재의 지도를 전담할 것을 지시했다. 기존에 강준형(박혁권) 교수와 나눠서 하던 선재에 대한 지도를 혜원이 완전히 맡을 것을 제안한 것.

이에 혜원은 난처한 기색을 보였지만 성숙은 “민 학장(김창완)도 대찬성”이라며 밀어붙였다.

혜원은 당황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방법을 생각해보겠다”며 수락했고 성숙은 “부담갖지 말라”며 의미심장한 눈빛을 보였다. 뉘앙스 상 선재를 향한 혜원의 남다른 감정을 눈치챈 듯한 모습을 드러낸 것.

이처럼 항상 냉철하고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았던 혜원의 태도가 조금씩 달라지면서 두 사람의 관계는 더욱 아슬아슬해지는 징조를 보이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