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왼쪽), 정선희
이승환(왼쪽), 정선희


이승환(왼쪽), 정선희

가수 이승환이 클럽 굴욕 경험담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SBS 파워FM ‘정선희의 오늘 같은 밤’에는 이승환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펼쳤다. 이날 이승환은 “난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다. 집 밖에 안 나가니 여자도 못 만나고 이 모양 이 꼴이다”고 말했다. 이에 DJ 정선희는 “근데 이승환 씨가 클럽은 다닌다는 얘길 들었다”고 물었다. 이승환은 “클럽은 다니긴 하는데 거기서 여자 분들을 만나면 여자분이 일단 내 이름을 검색한다. 그러고 나선 (이성이 아닌 인생 선배로서) 인생에 관한 충고 듣고 싶어하더라”며 클럽에서의 굴욕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이어 이승환은 “난 여자 분들이 오면 어차피 나랑은 나이 차가 크니까 후배들이 잘 되게 우선 밀어준다”며 “내가 밀어주면 또 다른 사람이 나를 밀어준다”고 클럽 ‘품앗이’를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이승환은 배우 이보영이 정규 11집 앨범 ‘쏘리(Sorry)’라는 곡에 참여한 이야기를 하며 “이보영 씨는 노래도 잘 하시더라. 모든 걸 다 준 거 같다. 그리고 음반 작업을 함께하게 된 계기로 이보영, 지성 부부랑 두 번 정도 같이 밥을 먹었는데 정작 나한테 보영 씨 전화번호는 없고 지성 씨 번호만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