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왼쪽), 조미
빅토리아(왼쪽), 조미


빅토리아(왼쪽), 조미

그룹 슈퍼주니어M과 걸그룹 에프엑스가 중국 그래미 어워드로 불리는 ‘음악풍운방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제14회 음악풍운방 시상식’은 지난 13일 오후 7시 30분(현지 시간)부터 중국 심천만체육관에서 화려하게 개최됐다. 이날 슈퍼주니어M은 ‘최고 인기 그룹상’과 더불어 지난 해 활동했던 ‘브레이크 다운(Break Down)’으로 ‘최우수 뮤직비디오상’ 등 2관왕을 차지했다. 에프엑스는 ‘해외 우수 퍼포먼스상’을 수상해 아시아권 인기를 입증했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한 ‘음악풍운방 시상식’은 매년 중국어권에서 뜨거운 인기를 모은 아티스트들을 시상하는 중국에서 가장 권위 있고 영향력 있는 시상식 중 하나로 이 날 시상식에는 슈퍼주니어M 조미와 에프엑스 빅토리아 외에도 한레이(?磊), 웨이천(魏晨), 장지에(?杰), 방대동(方大同), 후샤(胡夏) 등 중국어권 스타들이 참석했다.

또 이번 시상식은 ‘음악이 있기에 함께 있다(因?音?在一起)’라는 주제 아래 출연 아티스트들이 다채로운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선사해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조미와 빅토리아는 듀엣 발라드 곡 ‘바람이 불어오던 여름(被?吹?的夏天)’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했다. 더불어 빅토리아는 수상 뿐만 아니라 중국의 국민가수로 불리는 한레이(?磊)와 함께 시상자로도 무대에 올라 현지의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슈퍼주니어M은 오는 15일 중국에서 열리는 ‘인위에타이 V차트 어워즈(V-Chart Awards)’에 참석할 예정이며 에프엑스는 개별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