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알리


가수 알리가 14일 정오 새 싱글 “자꾸 눈물이 납니다”를 발표한다.

“자꾸 눈물이 납니다”는 알리와 전 소속사 예당엔터테인먼트와 마지막 추억을 담은 노래다.

이 곡에 대해 예당 측은 “예당엔터테인먼트와의 아름다운 이별을 주제로 한 음원”이라며 “기획 당시 남녀 간의 가슴 아픈 사랑을 담은 곡으로 콘셉트를 잡았지만 알리와의 이별을 표현한 곡이 되었다”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알리는 “예당엔터테인먼트와는 이별이지만 마음만은 영원한 만남일 것입니다“라며 전 소속사에 대한 이별의 아쉬움을 남겼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