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
cats


‘별에서 온 이등병’ 헨리가 ‘진짜 사나이’ 출연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 - 진짜사나이’에서 ‘도전 맹호 퀴즈왕 호랑이의 외침’을 열고 속마음을 외치는 순서가 마련됐다.

헨리는 “바보 같은 모습을 너무 많이 보여줘서 군인들이 저를 안 좋아한다고 들었습니다”며 “그런데 전 일부러 하는 거 아닙니다. 전 정말 힘듭니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헨리는 “얼음계곡도 힘들었고 모의탄 훈련도 힘들었다. 무엇보다 한국말도 너무 어렵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제가 약속하겠다. 앞으로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한국 군인들의 멋진 모습 보여주겠다”라고 외쳤다.

이에 맹호부대에는 감동적인 순간이 이어졌다. 맹호부대 김성하 대대장은 “노래 한 곡 하라”고 주문을 했다. 이에 헨리가 데뷔곡을 열창했지만, 장병들은 잘 모르는 곡이 나와 다시 썰렁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일밤’ 사진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