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7295575_683705
1397295575_683705


가수 더원이 클리프 리처드의 곡을 색다르게 편곡해 눈길을 끌었다.

12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내한 가수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더원은 두 번째로 무대에 올라 클리프 리처드의 ‘얼리 인 더 모닝(Early in the morning)’을 선보였다.

‘Early in the morning’은 1969년 내한한 클리프 리처드가 선보였던 곡으로 클리프 리처드는 내한 당시 뜨거운 반응에 1회 공연을 2회로 늘리기도 했다.

더원은 발라드 곡을 록, 재즈 등 다양한 장르와 믹스해 색다른 매력으로 선보였다. 노래 중간, 재킷을 벗어던지는 퍼포먼스로 녹화홀을 뜨겁게 달구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는 에일리, 갓세븐, 제국의아이들, 바비킴, 에일리, 김종서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