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애니원 콘서트 스틸
투애니원 콘서트 스틸


투애니원 콘서트 스틸

그룹 투애니원의 월드투어 ‘올 오어 낫씽(ALL OR NOTHING)’의 중국 상하이 콘서트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지난 11일 오후 중국 상하이 그랜드 스테이지에서 개최된 투애니원 콘서트는 이번 정규 2집 ‘크러쉬(CRUSH)’로 화려하게 포문을 열었다. 화려한 골드컬러 제복스타일의 무대의상을 입고 등장한 투애니원은 강렬한 카리스마로 단숨에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어 투애니원은 ‘파이어(FIRE)’, ‘박수쳐’, ‘프리티 보이(PRETTY BOY)’ 등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히트곡들로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가도 ‘그리워해요’, ‘살아봤으면 해’, ‘(컴백홈)COME BACK HOME’ 언플러그드 버전 등 멤버들 감성적인 보컬이 인상적인 곡들로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투애니원이 중국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 중국 상하이 관객들은 ‘컴백홈’, ‘너 아님 안돼’, ‘스크림’ 등 이번 정규 2집에 수록된 신곡들과 ‘내가 제일 잘 나가’ ‘아이 돈 케어(I DON’T CARE)’ 등 총 18곡의 무대를 선보인 이번 투애니원의 무대를 모두 한국어 가사로 따라 부르며 처음 중국에서 공연을 갖는 투애니원을 열광적으로 맞이해줬다.

중국 팬들의 열정적인 매너에 감격한 투애니원은 앵콜 무대까지 자신들의 모든 에너지를 쏟아 부으며 2시간여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다.

투애니원의 이번 상하이 콘서트에는 YG에서 8년 만에 선보이는 신예남성그룹 위너가 무대에 올라 ‘고 업(GO UP)’과 ‘저스트 어나더 보이(JUST ANOTHER BOY)’ 무대를 선보이며 현지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투애니원은 중국 상하이 콘서트가 끝나자마자 바로 일본 오사카로 넘어가 12일부터 13일까지 쿄세라 돔에서 ‘2014 YG 패밀리 콘서트’ 무대에 오른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YG 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