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

트로트 가수 금잔디가 방송에 출연해 화제다.

12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금잔디는 일명 ‘고속도로의 여왕’으로 불리는 자신의 음악 활동과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금잔디는 휴게소에서 입소문만으로 앨범 판매 100만장을 돌파한 인기 가수로 그녀가 직접 제작한 미니 한복은 금잔디의 트레이드마크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금잔디가 전국 곳곳의 행사 무대에 오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금잔디는 무명시절 썼던 일기를 제작진에게 보여줬다. 그녀는 “짜장 라면으로 하루를 보낸 적 있다. 행사도 있었는데 취소되고 그냥 그렇게 하루를 보냈다”며 “한때 모든 사람들이 나의 존재를 죽이고 싶을 것이라는, 최악의 생각을 했다. 당시 자살 생각도 했다. 그런데 ‘이제 최악이니까 조금만 더 참아보자’고 혼자 다독였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