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골든크로스’
KBS ‘골든크로스’


KBS ‘골든크로스’

김강우 가족의 비극이 시작됐다.

10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에서는 ‘골든크로스’에 의해 친딸 살해 누명을 쓰게된 강도윤(김강우)의 아버지 강주완(이대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경제기획부 강도윤(김강우) 여동생 강하윤(서민지)은 금융정책국장 서동하(정보석)에게 원치 않은 성상납을 한 후 도망치려고 결심했다. 그러나 엔터테인먼트 대표 홍사라(한은정)는 강하윤에 “다행히 그분이 널 예쁘게 보셨으니까 스타가 되는 것 시간문제다”며 “네 오빠쯤 아무것도 못하게 할 수 있다”며 협박했다.

한편 은행 주가조작에 가담하지 않은 강하윤의 아버지 강주완(이대연)이 해고됐고, 사건을 쫓던 기자 길상준(박병은)은 강하윤을 찾아가 아버지의 복직을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강하윤은 서동하의 곁에 남기로 결심한 뒤 서동하의 정보를 캐내기 시작했다.

그러나 서동하는 강하윤이 강주완의 딸임을 알게 됐다. 흥분한 서동하는 강하윤에게 골프채를 휘둘러 살해했다. 이에 서동하의 파트너인 박희서(김규철)은 강주완에게 살해혐의를 씌우려는 계략을 세웠다. 박희서는 강주완 가족의 신변을 빌미로 강주완의 자백을 받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골든 크로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