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골든크로스’
KBS ‘골든크로스’


KBS ‘골든크로스’

10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에서는 사건의 전말과 함께 등장인물들의 얽히고 설킨 관계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앞서 지난 1화에서 강도윤(김강우)의 아버지 강주완(이대연)은 아내의 가게 매입금 3억을 위해 BIS 수치 조작에 가담했다. 그러나 사법연수원 수료를 앞둔 강도윤의 앞길과 몸담고 있는 한민은행의 불법 매각을 막기 위해 마음을 바꿨다. 이에 강주완은 해고 됐고 행장과 경제기획부 금융정책국장 서동하(정보석)에 의해 예의주시 대상에 올랐다.

이 사실을 뒤쫓던 기자 길상준(박병은)은 강주완과 딸 강하윤(서민지), 그리고 강하윤의 스폰서인 서동하와의 관계를 포착했다. 길상준은 서동하와 강하윤이 만나는 사진을 서동하의 아내 김세령(이아현)에게 보냈다.

김세령은 딸 서이레(이시영)와 단란한 시간을 보내는 서동하의 앞에서 “넌 서이레가 아니라 김이레일 뿐이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했고, 김세령이 연하남과 불륜관계임을 알고 있는 서동하는 ”남편 노릇이야말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받아쳤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골든 크로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