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단체 사진
엑소 단체 사진


그룹 엑소의 신곡 ‘중독’ 음원과 안무 영상 유출에 대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10일 SM은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영상은 MBC ‘쇼!음악중심’ 방송을 위해 촬영된 영상이며 음악 역시 완성된 버전이 아니다”며 “현재 불법 유포된 동영상 등에 대해 삭제 조치 중이며, 불법 유출 경위에 대해서도 파악 중이다”고 전했다.

이어 “SM은 즉시 수사를 의뢰, 금번 영상물에 대한 불법게시자 및 유포자 등을 대상으로 형사 고소, 손해배상청구 등 민형사상의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며 “이러한 불법 유포는 저작권을 침해하는 심각한 위법 행위로, 당사는 이 같은 사이버 범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유트브 등 동영상 사이트를 중심으로 엑소의 신곡 ‘중독’의 안무 영상이 유출됐다. 3분 25초 가량의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나갔다.

SM은 “이 시각 이후 2차, 3차 게시 및 유포와 같은 위법을 행하지 않도록 주의 및 당부를 드리는 바이다”며 거듭 당부했다.

당초 엑소는 15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컴백쇼에서 신곡 퍼포먼스를 비롯해 뮤직비디오를 최초 공개할 예정이었다.

‘중독’은 힙합과 알밴비 기반의 어반 풍 댄스곡으로, 비욘세와 크리스브라운 등 유명 팝스타들과 함께 작업한 세계적인 프로듀싱팀 더 언더독스(The Underdogs)와 여러 히트곡을 만든 유명 작곡가 켄지(Kenzie)가 작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