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갑동이’
tvN ‘갑동이’


tvN ‘갑동이’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가 오는 11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윤상현과 김민정의 세족식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하무염(윤상현)의 발을 씻겨주는 오마리아(김민정)의 모습이 담긴 세족식 신으로, 얼굴을 가까인 한 채 은밀히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함께 포착됐다. 치료감호소 안에서 형사인 하무염이 왜 오마리아에게 세족식을 받고 있는 것인지, 두 사람이 어떻게 첫 만남을 갖게 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갑동이’를 담당하는 CJ E&M의 강희준 PD는 “하무염과 오마리아의 세족식 장면은 1화에서 등장하는 신으로, 두 사람이 인연을 맺게 되는 중요한 장면”이라며 “다른 이유를 지닌 채 ‘갑동이’에 관심을 보이는 하무염과 오마리아가 1화에서 어떻게 극적인 만남을 갖게 되고, 향후 ‘갑동이’를 추적을 할 때 서로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눈 여겨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하무염은 17년 전 연쇄살인사건용의자 ‘갑동이’ 누명을 쓰고 죽은 아버지를 위해 형사가 된 캐릭터로 ‘갑동이’로 인한 가슴 깊은 고독과 상처, 분노, 그리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똘끼를 가지고 있다. 정신과 전문의 오마리아는 두 얼굴로 살아가는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무슨 까닭인지 가운을 벗는 순간 짙은 스모키 화장과 파격적인 의상으로 주위 사람들과 철저히 거리를 두는데다, ‘갑동이’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있다. 다른 이유로 ‘갑동이’에 관심을 갖고 있는 하무염과 오마리아, 두 사람이 극중에서 어떻게 관계를 맺어가게 될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갑동이’는 가상의 도시인 ‘일탄’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을 배경으로 한 20부작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으로, 17년 전 발생한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지칭하는 ‘갑동이’를 추적하는 형사 하무염을 중심으로 ‘갑동이’에 대해 저마다의 사연을 지니고 있는 인물들의 얽히고설킨 관계와 스토리가 긴장감 넘치게 그려질 예정이다. 특히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조수원 감독과 ‘로얄패밀리’ 권음미 작가의 만남으로도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했으며, 윤상현, 김민정, 성동일, 이준, 김지원 등 매력적인 배우들의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