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567579
83567579


‘사남일녀’ 막내 김우빈이 서울에 있는 엄마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며 애정 넘치는 사랑고백을 했다.

11일 방송되는 MBC ‘사남일녀’는 강원도 춘천 올챙이 국수집 정기선 아빠-이금춘 엄마와의 세 번째 이야기가 그려지는 가운데, 김우빈이 제사상에 올릴 메밀전 부치기에 몰두한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 방송을 통해 동냥 요리의 진수를 보여주며 올챙이국수 요리 배틀에서 1등을 거머쥔 ‘막내’ 김우빈은 이번 방송에서는 제사상에 올릴 메밀전을 만드는 미션을 받았다.

김우빈은 메밀전 만들기 난관에 부딪히자 전화찬스를 쓰며 절대 아군인 엄마에게 SOS를 보냈다. 그는 “엄마~ 메밀가루가 있는데 메밀전 어떻게 만들어? 손으로 반죽하는 거야?”라고 애교 넘치는 목소리로 질문을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김우빈의 질문에 그의 엄마는 재료를 준비해 손수 메밀전을 부쳤고 그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서 전송, 모두를 감탄시켰다. 김우빈은 엄마의 세심한 배려가 담긴 요리 영상을 본 후 하트를 가득 넣어 애정을 표현함과 동시에, 쑥스러움을 무릅쓰고 엄마에게 ‘영상’ 편지로 화답했다.

김우빈은 “엄마 저에요. 메밀전은 꼭 성공하도록 할게요! 엄마 영상 보면서. 사랑해요 엄마”라는 짧고 굵은 한마디로 기습 사랑고백을 했다. 하지만 곧 쑥스러운지 메밀전 반죽을 폭풍같이 휘저으며 반죽그릇만 쳐다보는 등 의외의 모습으로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는 후문이다.

‘사남일녀’는 김구라-김민종-서장훈-김재원 네 형제와 고명딸 이하늬가 남매가 돼 시골에 계신 부모님과 4박 5일 동안 함께 생활하는 리얼리티 관찰 예능프로그램이다. 김우빈 모자의 특별한 대화와 김우빈이 엄마에게 띄우는 사랑의 영상편지는 오는 11일 금요일 오후 9시 30분 ‘사남일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