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100952181120_1
201404100952181120_1


보아의 할리우드 진출작 ‘메이크 유어 무브’가 전 세계 54개국에 선판매 됐다.

‘메이크 유어 무브’는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란 두 남녀 ‘도니’와 ‘아야’가 춤을 통해 서로를 이해하며 사랑에 빠지게 되는 댄싱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CJ E&M 영화사업부문은 9일 “‘메이크 유어 무브’는 2011년부터 베를린 마켓과 칸 영화제 등을 통해 프랑스, 독일, 호주, 체코, 동아시아, 유럽 국가 등 전세계 거점 54개 국가에 판매되는 쾌거를 기록했다. 세일즈 성과 또한 630만 달러를 상회한다”고 밝혔다.

‘메이크 유어 무브’는 ‘주만지’ ‘런어웨이 브라이드’ 등 다수의 히트 영화를 만든 미국 제작사 ‘로버트 코트(Robert Cort Productions)’와 CJ E&M, SM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제작한 글로벌 프로젝트로 북미 배급사 하이탑(High Top)을 통해 오는 4월 18일 미국 전역에 개봉될 예정.

앞서 ‘메이크 유어 무브’는 지난 해 7월부터 현재까지 벨기에, 네덜란드 등 유럽 지역을 시작으로 홍콩,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까지 총 14개 국가에서 개봉된 바 있다.

보아가 데릭 허프와 연기 호흡을 맞춘 영화의 국내 개봉은 오는 17일.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