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아이유


아이유

가수 아이유가 오는 5월 리메이크 앨범으로 돌아온다.

10일 아이유 소속사는 “아이유가 오는 5월 과거의 명곡들을 아이유만의 음색과 보컬로 재해석한 리메이크 앨범을 발표함과 동시에 소극장 단독 콘서트를 연다”고 밝혔다.

아이유는 지난 해 10월 정규 3집 앨범 ‘모던 타임즈(Modern Times)’로 타이틀곡 ‘분홍신’을 비롯한 전곡 줄세우기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 해 12월에는 자작곡 ‘금요일에 만나요’로 인기를 얻었다. 또 아이유는 KBS2 주말드라마 ‘최고다 이순신’과 KBS2 ‘예쁜 남자’에 출연하며 연기자로도 변신을 알렸다.

아이유는 데뷔 최초로 리메이크 앨범을 발매하는 것과 동시에 오는 5월 22일 서울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단독 콘서트 ‘딱 한 발짝..그 만큼만 더’를 개최한다.

특히 아이유는 지난 해 11월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가진 대극장 콘서트에서 화려한 세트와 영상이 돋보였던 것과 달리 이번 콘서트에서는 소통에 큰 의미를 뒀다.

아이유 소속사 로엔트리 측은 “상쾌한 봄바람과 꽃처럼 화사한 목소리가 가득한 공연장에서 노래하는 아이유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며 “작은 공간에서 좋은 음악만을 전달하기 위해 새로운 형식의 공연을 만들 계획이다”고 전했다.

아이유의 공연은 오는 5월 22일을 시작으로 6월 1일까지 2주간 총 8회로 진행될 예정이며 오는 17일 오후 8시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로엔트리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