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골든 크로스’ 방송 화면 캡처
KBS2 ‘골든 크로스’ 방송 화면 캡처


KBS2 ‘골든 크로스’ 방송 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가 5.7%의 시청률로 스타트를 끊었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골든크로스’는 전국기준 5.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골든크로스’는 동시간대 방송에 비해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배우들의 호연과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상승 가능성을 보였다.

이날 방송된 ‘골든크로스’는 강도윤(김강우)의 가족을 중심으로 그려졌다. 강도윤의 아버지 강주완(이대연)은 은행을 파산시키는 일에 종용당하며 갈등에 빠졌고 강도윤의 여동생 강하윤(서민지)는 길거리 캐스팅을 받았지만 서동하(정보석)에게 성상납을 요구받았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는 11.3%,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는 8.2%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