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애린, 강예나, 원동연 트위터(위에서부터)
이유애린, 강예나, 원동연 트위터(위에서부터)


이유애린, 강예나, 원동연 트위터(위에서부터)

‘밀회앓이’를 하는 스타들이 늘고 있다.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밀회’가 연일 화제가 되는 와중, 스타들의 ‘밀회앓이’가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최근 걸그룹 애프터스쿨의 멤버 유이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밀회’ 1회를 우연히 보았다. 처음 보고 ‘대박!’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한 바 있으며, 오랜 무명생활 끝에 SBS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로 이름을 알린 배우 손여은 역시 인터뷰에서 “2회까지 봤는데 정말 몰입됐다. 두 주인공 김희애와 유아인이 서로 눈빛을 바라보면서 감정을 공유하고 이를 연주로 표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언급했다. 배우 김해숙은 드라마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유아인과 러브라인을 그리고 있는 김희애가 질투난다고 말해 화제가 됐었다.

트위터에서도 ‘밀회앓이’ 인증은 이어지고 있다.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이유애린은 “밀린 드라마보다 잠시 쉬는 중. 밀회.. 굿”이라는 글을 올렸고, 윤영미 아나운서는 “저는 두 번씩 꼭꼭 씹어 봅니다. 한번은 전체적으로, 또 한 번은 표정과 대사, 음향, 조명을 살피면서요”라며 ‘밀회’의 애청자임을 밝혔다. 또한 배우 김의성은 “밀회 너무 세련된 거 아냐?”라고 말했으며, 발레리나 강예나는 “밀회…너무 울었다”라며 시청 소감을 남겼다.

영화계 인사들도 ‘밀회’에 대한 관심을 쏟아내고 있다.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제작사 리얼라이즈픽쳐스의 원동연 대표는 “뒤늦게 다시보기로 본 ‘밀회’ 심하게 매력적이네. 스릴러도 아닌데 어떤 스릴러보다 긴장감있다”며 호평을 보냈고, 영화 ‘화차’의 변영주 감독은 “재벌, 가진자들, 권력자들의 치졸함을 안판석처럼 기능적인게 아니라 사람이 ‘뭘까’라는 사고를 하게 만드는 감독이 있었던가”라며 ‘밀회’의 연출가인 안판석 감독을 극찬했다. 또한 영화평론가 심영섭은 “별거 아닌 평범한 말인데, 정성주 작가 손에 들어가면 참 의미심장해 지는구나”라는 의견을 남기기도 했다.

우아하고 세련된 커리어우먼으로 살던 혜원(김희애)과 자신의 재능을 모르고 살아가던 천재 피아니스트 선재(유아인)가 사랑에 빠지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밀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9시 45분 JTBC에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이유애린, 강예나, 원동연 트위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