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서
윤진서


윤진서

배우 윤진서가 서울환경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위촉되었다.

윤진서는 영화감독 권칠인, 환경운동가 박용신, 싱가포르 영화평론가 필립 치아와 함께 국제환경영화경선 본선심사를 맡을 예정이다.

윤진서는 산문집 ‘비브르 사비’를 출간하며 작가로도 데뷔한 바 있으며 환경영화제 심사위원이라는 또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윤진서는 12년 째 환경 운동을 하며 평소 환경 사랑을 보여왔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서울환경영화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환경영화제로 더불어 사는 아시아를 꿈꾸고 공존과 평화의 길을 찾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환경영화제는 오는 5월 8일부터 15일까지 1주일 간 씨네큐브 인디스페이스와 서울 역사박물관 및 광장 일대에서 열리며 총 35개국 111편의 환경 영화를 선보인다. 개막식은 8일 저녁 7시 씨네큐브 1관에서 열린다.

윤진서는 올 상반기 영화 ‘태양을 향해 쏴라’, ‘산타 바바라’, ‘경주’ 등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FNC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