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page


양현석 최대주주? 양민석 대표이사, 엔터 업계 최초 소속 아티스트에게 신주인수권 양도

싸이와 빅뱅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주주가 된다.

8일 YG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와 양민석 대표이사는 대주주로서 각각 행사할 수 있는 신주인수권 중 일부를 소속 가수와 배우들에게 양도했다”라고 전했다.

YG 측에 따르면 최대주주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와 2대 주주인 양민석 대표는 신주인수권 중 도합 8만 1400주를 싸이, 빅뱅 등 소속 가수와 연기자 18명에게 배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주주와 소속사 대표가 아티스트들에게 자신의 신주인수권을 양도한 것은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는 최초의 사례라 눈길을 모은다.

신주인수권은 증자를 위하여 신주가 발행되는 경우 우선적으로 인수를 청구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이로써소속 아티스트 18명은 YG의 유상증자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YG 측은 “보다 적극적으로 회사의 효율적 경영과 발전을 함께 도모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YG는 지난 2월 14일 이사회를 열고 5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한 바 있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실시한다. 또 유상증자 납입일인 5월 2일 이후인 5월 7일에는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한 투자자를 포함한 기존 주주들을 대상으로 1주당 0.30주를 무상으로 배정하는 증자도 시행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