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희야
도희야


배두나 김새론 송새벽 주연의 영화 ‘도희야’가 5월 개봉을 확정했다.

‘도희야’는 폭력에 홀로 노출된 소녀의, 모든 것을 지키기 위한 위험한 선택을 둘러싼 잔혹하고도 아름다운 드라마를 그리고 있다.

배두나는 ‘도희야’를 통해 2년 만에 한국 영화 복귀를 알렸다. 서울에서 좌천된 외딴 바닷가 마을의 파출소장 영남 역을 맡았다. 자신 또한 말 못 할 상처를 가지고 있음에도 몸도 마음도 상처투성이인 소녀 도희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미는 인물이다.

김새론은 타이틀롤인 도희로 분했다. 친엄마가 도망간 후 계부와 할머니의 폭력에 고스란히 노출돼 있으면서 구원의 손길을 내민 영남에게 집착하고, 그녀가 위험에 처하자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복합적인 캐릭터다. 아역의 범주를 넘어 극 전반을 끌고 갈 수 있는 역량을 갖춘 배우로 성장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송새벽은 도희에게 쏟아지는 폭력의 대명사인 도희의 의붓아버지 용하를 연기했다. 기존에 봐 왔던 송새벽표 코믹 캐릭터와는 180도 다른 입체적 악역의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애한테 어떻게 이딴 짓을 해’ 라는 말로 폭력에 분노하는 경찰 제복의 영남, ‘나쁜 짓이 뭔데요?’란 질문을 던지는 미스터리한 소녀 도희, 의붓딸에게 ‘니 이제 슬슬 가시내 티가 난다’는 의미심장한 대사를 던지는 용하의 모습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더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