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12122191614279
2014012122191614279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협의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던 방송인 에이미가 이번에는 향정신성의약품인 졸피뎀을 복용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에이미는 마약류관리법위반 혐의로 지난 2월 불구속 입건됐다.

에이미는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보호관찰소에서 만난 36세 권모 씨로부터 4차례에 걸쳐 졸피뎀 수십 정을 건네받아 이 중 일부를 복용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에이미는 보호관찰소에서 한 달간 약물치료 강의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졸피뎀은 불면증 치료용 수면제로 널리 쓰이지만 장기간 복용하면 환각증세 등이 나타나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된다. 더불어 투약에는 의사의 처방이 필요하다.

에이미는 현재 프로포폴 재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JTBC ‘뉴스9′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