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비틀즈코드3D’
Mnet ‘비틀즈코드3D’


Mnet ‘비틀즈코드3D’

크레용팝의 기상천외한 콘셉트 아이디어가 공개됐다.

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비틀즈코드3D‘에는 걸그룹 오렌지캬라멜과 크레용팝이 출연해 서로간의 평행이론을 살펴봤다.

이날 MC 신동엽은 크레용팝에게 “빠빠빠 이후 부담이 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크레용팝은 “틈만나면 아이디어 회의를 했다”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오렌지캬라멜은 “우리는 멤버들의 의견은 반영 안된다”며 부러워했다.

크레용팝은 언급됐던 아이디어를 거론하며 “탬버린을 머리에 쓰려고 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크레용팝은 “탬버린을 쓰고 치려고 했다”고 덧붙였고, 이에 신동엽은 “나쁘지 않다”고 받아쳤다.

또 크레용팝 엘린은 “정말 해보고 싶은 것이 있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외발자전거를 타고싶다”는 엉뚱한 발언으로 MC들을 폭소케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net ‘비틀즈코드3D‘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