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밀회’
JTBC ‘밀회’


JTBC ‘밀회’

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밀회’ 8부에서는 이선재(유아인)에게 자신의 처지를 적나라하게 밝히는 오혜원(김희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선재는 오혜원에게 “그 여자 누구였냐”며 서영우(김혜은)와의 일을 물었다. 이에 오혜원은 “내 일은 그 사람들 돈 쓰게 하고 벌어다 주는 거다”며 말을 꺼냈다. 이어 “나는 우아한 노비다”며 자신의 신세를 한탄했다.

오혜원은 이선재에게 “먹이사슬이라는 말을 아느냐”며 “꼭대기는 돈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니 진짜 꼭대기는 돈이면 다 살 수 있다고 끝도 없이 속삭이는 마귀”라며 말을 고쳤다.

이선재는 이후 온라인 친구 ‘막귀’에게 말을 걸었다. 이선재는 “내가 너무 많은 얘길 하게 만든 것 같다”고 고백했다. ‘막귀’ 오혜원은 “네가 여신이라고 믿는 내가 실은 노비에 지나지 않는다는 걸 말하게 한거다”며 친절하게 설명해줬다. 이에 그치지 않고 “연상여인의 처절한 콤플렉스 생각해 봤냐”며 힌트를 줬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