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남녀’에서 활약을 보여준 박두식
‘응급남녀’에서 활약을 보여준 박두식


‘응급남녀’에서 활약을 보여준 박두식

tvN 금토드라마 ‘응급남녀’에서 긍정적인 성격의 철부지 국이 아빠 광수 역으로 열연한 배우 박두식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박두식은 “‘응급남녀’로 받은 많은 사랑에 촬영 내내 행복했던 시간이었다. 이제는 가족 같은 진애(전수진)와 국이(권준영), 처형(송지효), 장모님(이미영)이랑 생이별하는 느낌이라 너무 섭섭하고 아쉽지만, 한편으로는 드라마가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감사하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응급남녀’에서 박두식은 긍정적인 성격의 철부지 국이 아빠 광수 역을 맡아, 극중 오진희와 오창민에게 사랑에 대해 조언 해주는 듬직한 캐릭터를 연기했다.

극 초반에는 아픈 아이를 안고 응급실에 초조하게 달려가는 초보아빠의 모습을 리얼한 연기로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박두식은 ‘응급남녀’ 종영 이후 영화 ‘빅매치’, ‘패션왕’, ‘유령’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기다리고 있으며, 현재는 영화 ‘소녀무덤’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또 5월 2일 첫 방송 예정인 tvN ‘꽃할배 수사대’에도 특별출연 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행복한 배우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