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3’ 방송 화면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3’ 방송 화면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3’ 방송 화면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3’(이하 ‘K팝스타3’) 세미파이널 무대에서 샘김, 버나드 박이 톱2로 선정돼 파이널 무대로 진출, 권진아가 탈락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팝스타3’에서 샘김과 버나드 박은 톱2의 주인공이 됐다. 심사위원 점수에 시청자 문자 투표를 합산한 결과 두 사람은 결승전에 진출했고 권진아는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날 버나드 박은 가장 먼저 경연 무대에 올라 잭슨파이브의 ‘후즈 러빙 유(Who’s loving you)’를 선곡해 노래를 불렀다. 이에 유희열은 그를 향해 “무릎을 꿇게 하는 힘이 있다”고 극찬했으나, 박진영은 “가사가 사라진 느낌”이라고 혹평했다. 버나드 박은 유희열 97점, 박진영 92점, 양현석 93점으로 심사위원 점수 282점을 획득했다.

다음으로 무대에 오른 권진아는 프라이머리의 ‘러브(Love)’를 불렀다. 권진아 또한 평이 갈렸다. 박진영은 “지금까지 보여준 권진아의 실력을 또 다시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하며 93점을 줬고, 양현석도 박진영의 말에 동의하며 93점을 부여했다. 반면 유희열은 “매주 새로운 무대를 꾸미는 것은 프로가수도 쉽지 않은 일”이라고 호평한 뒤 97점을 줬다.

샘김은 모든 심사위원에게 호평을 받으며 세미파이널 무대의 주인공이 됐다. 박진영의 곡 ‘허니’를 열창한 그의 무디에 박진영은 “샘김은 ‘소울김’으로 이름을 바꿔야할 것 같다”고 극찬했고, 유희열은 “본능적으로 하는 친구다. 그래서 천재”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양현석은 “위기에 강하고 무서운 상승세다. 음악을 20년 동안 한 사람의 여유가 있다”고 평가했다. 심사위원들은 각각 99점, 99점, 100점 등 최고점을 부여, 샘김은 합계 298점으로 심사위원 점수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3’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