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친구2′ 포스터
영화 ‘친구2′ 포스터


영화 ‘친구2′ 포스터

폭력조직원 출신으로 영화 주진모 주연의 ‘사랑’과 유오성, 김우빈 주연의 ‘친구2’ 시나리오를 쓴 한모(41) 씨에 징역형이 선고됐다.

6일 부산지법 형사4단독 이상무 판사는 회원을 모집해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도박개장)로 기소된 영화 ‘친구2’ 시나리오 작가 한모 씨에 대해 징역 1년 2월에 추징금 1억7천만 원을 선고했다.

또 도박장 운영에 참여한 문모(39) 씨에게 징역 1년에 추징금 1억 원, 이모(38) 씨 등 2명에게 각각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과 추징금 2천500만원 및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했다.

이 판사는 “한 씨와 문 씨는 같은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범행을 주도하는 등 가담 정도가 무겁다”고 밝혔다.

한 씨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1월까지 약 8개월간 광안리해변의 한 상가건물 지하에 보드게임장으로 위장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며 7,000만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한 씨는 범죄와의 전쟁이 한창이던 1992년 부산 최대 폭력조직인 칠성파의 송년회 모임에 참석하는 등의 혐의가 적발돼 1994년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한 바 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한 씨는 영화 ‘친구’의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했고, 2007년에는 경험을 각색한 영화 ‘사랑’의 시나리오를 쓰기도 했다. 이후 TV 드라마의 대본 작업에 참여했으며 지난해 개봉한 영화 ‘친구2’의 시나리오를 쓰며 조폭 출신 작가로 이름을 알렸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