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오디션 K팝스타3’ 방송 화면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오디션 K팝스타3’ 방송 화면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오디션 K팝스타3’ 방송 화면 캡처

그룹 악동뮤지션이 지상파 첫 데뷔 무대를 가졌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오디션 K팝스타3’(이하 ‘K팝스타3’)에서는 결승진출자를 가리기 위한 TOP3 권진아, 버나드박, 샘김의 세미파이널이 펼쳐졌다.

이날 생방송에서는 지난해 ‘K팝스타2’ 우승을 차지한 악동뮤지션이 데뷔무대가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악동뮤지션은 타이틀곡인 ‘얼음들’을 ‘K팝스타3’ 무대 위에서 처음 공개하며 데뷔전을 치렀다.

‘얼음들’ 어른들을 차가운 얼음에 비유한 곡으로 악동뮤지션의 이찬혁과 이수현 남매는 과거 인기를 끌었던 때와 동일한 음색으로 ‘얼음들’을 불러 호응을 이끌었다.

이어 악동뮤지션은 ‘200%’ 무대를 통해 깜찍한 댄스와 함께 노래를 불러 특유의 매력을 뽐냈다. 특히 이 모습을 지켜보던 심사위원 양현석은 흐뭇한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오디션 K팝스타3’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