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오디션 K팝스타3’ 방송 화면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오디션 K팝스타3’ 방송 화면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오디션 K팝스타3’ 방송 화면 캡처

생방송 경연 무대에 오른 권진아를 향한 심사위원들의 평이 갈려 관심을 끌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오디션 K팝스타3’(이하 ‘K팝스타3’)에서는 결승진출자를 가리기 위한 TOP3 권진아, 버나드박, 샘김의 생방송 세미파이널이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권진아는 프라이머리의 ‘러브(LOVE)’를 기타와 함께 선보였다. 밝은 색상의 의상으로 무대에 오른 권진아는 활짝 웃는 얼굴로 마지막까지 노래를 이어갔다. 특히 중간에는 기타를 놓고 자리에서 일어나 댄스를 선보이는 등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았다.

무대가 끝난 뒤 심사위원 박진영, 양현석, 유희열의 심사평이 이어졌다. 박진영은 “녹음하기엔 이미 손색이 없다. 그런데 라이브에서는 조금씩 아쉬운 부분들이 생긴다. 자기 영혼을 불사르는 소리를 내는 가수들이 있다. 이런 가수들의 노래를 좀 들어볼 필요가 있을 거 같다. 그런 면에서는 이제까지 권진아 양이 계속 보여준 것을 또 한 번 보여준 것에 그치지 않았나 싶다”며 93점을 줬다. 이어 양현석은 “권진아 양은 기사 선율에 목소리를 실었을 때 가장 아름다운 노래를 할 수 있는 거 같은데 기타를 놓고 춤을 추다 보니 여러 가지 신경 쓰이는 게 많지 않았나 싶다. 이전을 넘어서는 모습을 보기에는 아쉬웠다”고 평하며 마찬가지로 93점을 줬다.

반면 유희열은 “프로 가수들도 매주 어떤 무대를 리메이크해 시청자들을 감동시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게다가 처음 음악을 시작하는 아마추어가 이 무대를 매주 꾸미는데 진아 양의 장점은 불안하다는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데뷔를 한다면 지금 당장 데뷔를 해도 손색이 없는 참가자다”고 호평한 뒤 97점을 줘 눈길을 끌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오디션 K팝스타3’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