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915_4049_147
20915_4049_147


‘마녀사냥’에 출연 중인 패션잡지 에디터 곽정은이 악플러들에게 법적대응을 암시했다.

5일 오후 곽정은은 자신의 SNS 트위터와 블로그에 ‘싫어할 자유, 그리고 조롱할 자유’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하며 악플러들을 향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어렸을 때 내 별명 중 하나는 ‘못난이’, ‘간난이’ 같은 것들이었다. 한마디로 난, 예쁜 외모로 태어나지 못했다”는 문장으로 시작된 장문의 글에서 곽정은은 결혼과 이혼 경험, 고민 끝에 코 성형수술과 치아 교정을 받아야 했던 사연 등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곽정은은 “지난해 가을 ‘마녀사냥’이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어가기 시작하면서 지난 2009년 1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 당시 사진이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랐고 그 후 ‘성괴’니, ‘오크년’이니, ‘죽빵을 때리고 싶다’느니 하며 ‘일베’를 비롯한 게시판들, 각종 성형 커뮤니티와 각종 포털 사이트 신문기사 댓글을 통해 조롱당했다”며 도 넘은 악플과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그는 “당해보지 않고, 누가 어떻게 알까. 가장 힘들었던 시절의 사진이 웃음거리가 될 때의 기분. 공개적으로 말하지 못했지만 지난 가을부터, 가슴이 내내 아팠다”며 심경을 토로했다.

또한 “나 역시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내가 한 말이 화제가 될 때마다 내 외모로 인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들이 오가는 것을 보고 이젠 대놓고 매체라는 곳에서 단지 트래픽을 위해 내 얼굴을 주제로 기사를 올리는 것을 보고 더 이상 참지 않겠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내 과거 모습까지도 아끼고 애틋하게 생각하는 것과 별개로 악의적인 댓글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곽정은은 “오프라인에서의 강연에 대해 악의적으로 사실과 달리 날조된 글을 올려 명예훼손을 의도한 사람에 대해서도 법의 도움을 받아 단호하게 대응하려고 한다”고 경고했다.

패션잡지 에디터로 활동하고 있는 곽정은은 지난 2009년 ‘연애하듯 일하고 카리스마있게 사랑하라’(공저), ‘신데렐라의 유리구두는 전략이었다’ 등을 집필했으며 현재 JTBC 예능 프로그램 ‘마녀사냥’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하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홈페이지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