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06_1396749317_28516400_1
20140406_1396749317_28516400_1


잉그리드 버그만의 롤러코스터 같은 인생이 공개됐다.

6일 방송된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서는 1940년대에 인기를 모은 할리우드 배우 잉그리드 버그만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수수한 얼굴과 청초한 매력으로 사랑 받았던 잉그리드 버그만은 당대 최고의 스타로 영화 ‘카사블랑카’,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잔다르트’ 등에 출연하며 성공 가도를 달렸다.

그러나 잉그리드 버그만은 기존 할리우드 영화에 대한 싫증과 색다른 영화에 대한 갈증을 갖고 있었다. 그런 그녀의 눈에 들어 온 것은 로베르토 로셀리니 감독의 영화 ‘무방비 도시’

‘무방비 도시’는 이탈리아 파시즘의 비극을 극사실주의로 표현한 영화로, 이에 감명 받은 잉그리드 버그만은 로셀리니 감독에게 친필 편지를 보내 자신의 모든 걸 버리고라도 그의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잉그리드 버그만은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 결국 로셀리니의 ‘스트롬볼리’ 촬영에 들어갔고 두 사람은 작업을 하면서 감독과 배우 이상의 감정을 가지게 됐다.

문제는 두 사람이 각자 남편과 아내가 있었다는 점. 당시 잉그리드 버그만은 미국에서 치과의사 남편과 자식을 두고 온 상태였고 로베르토 감독 역시 아내가 있는 유부남이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혼을 강행했고 결국 잉그리드 버그만은 영화 관계자들로부터 출연을 거부 당해 할리우드에서 8년 동안 사라질 수밖에 없었다. 이후 감독의 영화는 연이어 흥행에 실패했고 두 사람은 결혼 6년 만에 이혼했다.

할리우드로 돌아온 잉그리드 버그만은 영화 ‘아나스타샤’에서 안나 역을 맡아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한 끝에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제 2의 전성기를 맞았다.

잉그리드 버그만은 65세 나이에 쓴 회고전에서 자신의 연기 인생을 한마디로 “나는 성녀에서 창녀가 되었다가 다시 성녀로 돌아왔다”는 말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신비한TV 서프라이즈’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