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남녀’가 해외에서도 높은 인기를 끈 콘텐츠로 증명됐다
‘응급남녀’가 해외에서도 높은 인기를 끈 콘텐츠로 증명됐다


‘응급남녀’가 해외에서도 높은 인기를 끈 콘텐츠로 증명됐다

CJ E&M 상반기 최고 효자 드라마 tvN ‘응급남녀’가 국내 인기를 넘어 해외 수출 성과에서도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

‘응급남녀’는 6년 전 이혼했던 오진희(송지효)와 오창민(최진혁)이 응급실에서 인턴으로 다시 만나 펼쳐지는 로맨틱 코미디다.

오진희와 오창민, 그리고 국천수(이필모)의 삼각관계가 설레는 로맨스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지난 17화가 평균시청률 5%, 분단위 최고 시청률 5.9%를 기록하며, 첫 방송이래 매주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해왔다. 이가운데 1회 연장도 결정됐다.

뿐만 아니라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종영 전 미국, 중국, 일본, 홍콩,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캄보디아 9개국에 콘텐츠 판매가 확정 된 것. 동남 아시아와 유럽, 남미 등 6개 국가에서 판매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어 추가 판매가 성사될 예정이다.

CJ E&M 콘텐츠해외사업팀 서장호 팀장은 “지난주 막을 내린 아시아 대표 콘텐츠 마켓인 ‘2014 Hong Kong Filmart(홍콩 필름마트)’에서 ‘응급남녀’가 큰 호응을 얻었다. 30개국 640여개의 방송사, 배급사, 구매사 등이 모인 홍콩필름마트에서 ‘응급남녀’를 선보였는데 많은 동남아 국가에서 호평했다”며, “실제로 몇 개 국가로부터 ‘응급남녀’가 ‘별그대’ 다음으로 가장 인기 있는 드라마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해외에서의 큰 호응에 대해 CJ E&M 드라마본부를 총괄하고 있는 최진희 상무는 “‘응급남녀’가 아시아에서 인기가 높은 이유는 로맨틱코미디에 대한 시청자들의 니즈가 높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또 여주인공 송지효의 아시아에서의 인기도 큰 몫을 했다”며 “무엇보다 CJ E&M의 드라마 퀄리티에 대한 해외국가들의 호평이 해외판매로 이어지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CJ E&M의 동남아 채널인 채널M에서는 4월21일부터 ‘응급남녀’를 첫 방송하며 ‘응급남녀’의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tvN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