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는 KBS 측으로부터 ’2014 브라질 월드컵’ 캐스터 제의를 받았으나 고사했다.
전현무는 KBS 측으로부터 ’2014 브라질 월드컵’ 캐스터 제의를 받았으나 고사했다.
전현무는 KBS 측으로부터 ’2014 브라질 월드컵’ 캐스터 제의를 받았으나 고사했다.

케이블채널 tvN ‘로맨스가 더 필요해’(이하 ‘로더필’)에 출연 중인 전현무가 최근 화제가 된 ‘KBS 캐스터 제의 고사’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스페이스에서 열린 ‘로더필’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전현무는 “최근 ‘KBS 캐스터 제의’와 관련해 온라인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내려 심경이 복잡하다”며 “워낙 KBS 측에서 큰 사건들이 터지고 있어서 이야기를 꺼내기가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의외의 제의를 받고 KBS 아나운서들과 함께 캐스터 테스트를 받은 것은 사실”이라며 “동등한 조건에서 테스트를 한다는 점에 마음이 동했지만, 실제로 테스를 받아보니 MC와 캐스터는 많이 다르더라. 개인적으로 한계를 느꼈다. 이후 KBS에서도 확답을 주지 않아 기다리고 있었는데 마침 관련 내용이 보도돼서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판단에 고사했다”고 설명했다.

‘로더필’은 전현무, 박지윤, 이창훈, 라미란, 김지윤, 조세호, 레이디 제인, 홍진호 등 10명의 MC가 출연하는 집단 연애 토크쇼로 ‘연애 it 수다’, ‘썸톡’, ‘이 사람과 결혼해도 될까요?’ 등 세 가지 코너로 꾸며진다. 방송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텐아시아DB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