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 ‘얼굴 없었어야 할 가수들’ 특집에는 가수 이승환, 린, 정준일 작곡가 정지찬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정준일은 MC 윤종신의 돈 자랑(?)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정준일은 “종신이 형이 평창동 레스토랑에 데려간 적이 있다”며 말을 꺼냈다. 이어 “식사를 하는데 종신이형과 형수님의 영상이 나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국진은 “밥 사줬다고 돈 많다고 생각하는거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정준일은 가수 신승훈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정준일은 “신사동에 소유한 건물 지가에 대해 설명을 들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윤종신은 “우리는 일상적인 얘긴데 워낙 없으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