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주상욱이 이민정을 다시 사로잡기위해 나섰다.

2일 방송된 MBC ‘앙큼한 돌싱녀‘ 11화에서는 나애라(이민정)의 관심을 받으려는 차정우(주상욱)의 앙큼한 장난이 펼쳐졌다.

이날 차정우는 ‘테러 대비 훈련’을 핑계로 나애라와 단 둘이 있을 시간을 꾸몄다. 차정우는 테러 경보가 울려 당황해하는 나애라를 찾아 국승현(서강준)을 피해 구석진 곳으로 데려갔다. 나애라는 황급히 자신을 숨기는 이유를 물었고, 차정우는 국승현을 가리켜 “테러범이었다”고 거짓말을 했다.

또 차정우는 본인에게 위궤양 증상이 나타나자 나애라의 팀원들 앞에서 엄살을 부렸다. 자신이 아픈 사실을 나애라가 알게 해 나애라표 깨죽을 먹기 위함이었다.

그러나 감과장(최철호)은 위궤양 증상을 세세히 설명하는 차정우가 자신을 특별하게 생각한다고 오해했다. 이어 감과장은 차정우의 곁에서 직접 깨죽을 만든다고 나서 차정우의 두통을 유발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앙큼한 돌싱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