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주상욱이 이민정에게 마음을 열었다.

2일 방송된 MBC ‘앙큼한 돌싱녀‘ 11화에서는 나애라(이민정)에게 미련을 보이는 차정우(주상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정우는 야근하는 나애라의 주변을 서성이며 참견할 타이밍을 노렸다. 차정우는 나애라가 작업하던 기획안을 직접 고쳐주며 나애라의 곁에 머물렀다.

이어 차정우는 “내 연구비 때문에 빚 진거 갚고 있다는 거 몰랐다”며 하고 싶었던 말을 털어놨다. 이어 “왜 말 안했냐”고 조심스레 물었다. 나애라는 “이렇게 잘 된 줄 몰랐다”며 장난스레 대꾸했다.

이에 차정우는 “원망했겠네”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나애라는 “내가 선택한 결혼이니까 그 대가도 내 몫이겠거니 했다”고 대답했다. 이어 “그 돈이 사라진 우리 희망을 되살려 주진 못했을 거다”, “우린 그냥 거기까지였던 것 같다”고 혼잣말하듯 내뱉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앙큼한 돌싱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