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감격시대’ 캡쳐
KBS2 ‘감격시대’ 캡쳐


KBS2 ‘감격시대’ 캡쳐

김성오가 김현중 앞에 돌아왔다.

2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에서는 김옥련(진세연)의 죽음에 폭주한 신정태(김현중) 앞에 정재화(김성오)가 다시 나타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옥련을 잃은 정태는 설두성(최일화)에게 복수하기 위해 황방으로 가려고 했다. 방삼통 사람들과 모일화(송재림)파는 정태를 말리려 했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정태의 분노를 막을 수 없었다.

그러던 중 정태의 앞에 방삼통을 떠났던 정재화(김성오)가 나타났다. 재화는 “죽고 싶어 환장한 놈을 누가 말리냐”고 말하고는, “고작 이거 밖에 안 되냐. 그렇게 당하고도 설두성이 어떤 인간인지 모르느냐”고 정태를 다그쳤다.

재화는 정태의 아버지 신영출(최재성)을 죽인 것이 설두성임을 밝히고, 영출이 정태와 가족들을 신의주에 머무르게 한 것이 설두성에게서 보호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감격시대:투신의 탄생’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