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주상욱과 서강준의 전면승부가 시작됐다.

2일 방송된 MBC ‘앙큼한 돌싱녀‘ 11화에서는 나애라(이민정)을 향한 국승현(서강준)의 마음을 견제하는 차정우(주상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국승현과 차정우는 나애라 모의 국밥집 앞에서 마주쳤다. 국승현은 차정우에게 “나애라씨 좋아해. 형의 전처인거 알았어도 멈출 수 없을 만큼” 이라며 나애라에 대한 마음을 밝혔다. 이에 차정우는 “안 된다”며 “난 네가 내가 알던 사람이랑 엮이는 것 자체가 싫다”고 변명했다.

국승현은 “그것뿐이냐”고 되물었고 “소원 하나 들어 달라. 내가 나애라씨에게 대쉬해도 형이 쿨 하게 넘어가 달라”며 진지하게 말했다. 이어 국승현이 나애라를 위해 그린 그림을 발견한 차정우는 그림을 뺏어들고 줄행랑을 쳤다.

국승현의 그림을 본 차정우는 “순간의 감정일 뿐이다. 나애라가 우리 둘 사이를 알면 마음이 편하겠냐”며 설득했다. 이에 국승현은 “그럼 형과 내 사이 당분간 비밀로 하자. 난 최선을 다할거다”라며 굽히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국승현은 국여진(김규리)의 입장을 확실히 해달라는 말을 남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앙큼한 돌싱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